주요뉴스
최종편집2020-04-09 13:12 (목) 기사제보 구독신청
"이렇게라도 연명해야…" 코로나19 장기화에 허리띠 더 졸라매는 항공업계
상태바
"이렇게라도 연명해야…" 코로나19 장기화에 허리띠 더 졸라매는 항공업계
  • 하이몽골리아 뉴스 기자
  • 승인 2020.03.25 13: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뉴스1) 김상훈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됨에 따라 항공사들이 잇달아 추가 자구책을 내놓고 있다. 코로나19로 운항 중단이 속출하는 상황에서 최대한 허리띠를 졸라매 버티겠다는 방침이다.

25일 항공업계에 따르면, 아시아나항공은 오는 4월에도 자구책을 실시한다. 지난 2월 비상경영 체제에 들어간 이후 이달 초 추가 자구책에 이어 올해 들어서만 3번째다. 아시아나항공은 이를 두고 '생존을 위한 특단의 조치'라고 표현했다.

이번 3차 자구책은 4월부터 전 직원이 최소 15일 이상의 무급휴직에 들어가는 것을 골자로 한다. 지난 3월 전 직원 최소 10일 이상 무급휴직보다 더 강화된 조치로 휴직 대상도 조직장까지 확대하기로 했다. 이를 통해 인력 운영을 50%로 줄인다는 초강도 자구책이다.

급여 추가 반납도 실시한다. 임원들은 급여 10%를 추가 반납해 총 60%를 반납한다. 아시아나항공은 3월부터 사장 급여는 전액(100%) 반납하기로 했으며, 임원 급여는 50% 반납해 왔다. 임원 급여 반납 규모를 늘려 유동성을 확보하겠다는 방침이다.

이스타항공은 국적사 중 처음으로 지난 24일부터 국제선에 이어 국내선까지 모든 운항을 한 달간 중단하고 4월부터 휴업에 들어간다. 이에 따라 최소한의 운영인원을 제외한 모든 인원이 휴직에 들어갈 예정이다. 이스타항공은 또 지난달 임금 40%만 지급한 데 이어 이달에는 100% 임금 지급을 유예하고 희망퇴직 실시도 검토 중이다.

진에어도 최근 일반직을 대상으로 실시 중인 유급 순환휴직제를 5월까지 확대하기로 했다. 1개월 단위로 신청 가능하며 이 기간 중 평균 임금의 약 70%가 지급된다. 에어부산 역시 오는 4월말까지 유급휴직을 연장하기로 했다.

 

 

 

 

 

 

 


이처럼 항공사들이 기존 실시 중인 자구안을 연장 또는 확대 적용하는 이유는 코로나19로 인해 여객수가 급감했기 때문이다. 항공정보포털시스템에 따르면 3월 셋째 주 기준 인천국제공항 국제선 여객은 3만2335명으로 전년(63만8404명) 대비 95% 줄었다.

현재 이스타항공을 비롯해 국제선 노선이 중단된 항공사만 총 5곳이다. LCC 중에선 제주항공과 진에어만 각각 2개 노선을 겨우 운항 중이다.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 등도 사태가 장기화됨에 따라 유럽, 미주, 중국 등 운항을 줄이는 추세다.

업계에선 이 같은 추세가 지속될 경우 올 상반기 매출 피해가 최소 6조3000억원을 넘어설 것으로 전망했다. 이에 항공사들은 현재의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선 유동성 공급지원이 시급하다고 입을 모은다.

앞서 정부는 지난달 17일 3000억원의 자금 대출 등 지원을 비롯, 최근 착륙료 및 주기료 감면 등 추가 대책을 발표했다. 하지만 3000억원 지원책은 발표된 지 한 달이 지났지만 현재도 자금을 어떻게 지원할지 구체적인 방안을 결정하지 못했다. 각종 공항시설사용료 감면책 역시 사태가 장기화되고 있는 상황에선 단기처방에 불과하다는 지적이다.

항공업계 관계자는 "현 상황이 장기화될 경우 못 버티는 항공사가 분명 나올 것"이라며 "자구 노력으로는 버티는 데 한계가 있어 긴급자금 투입 등 즉각적인 정부의 지원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