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
최종편집2020-04-09 13:12 (목) 기사제보 구독신청
코로나에 대치동도 결국 '굴복'…학원도 줄줄이 휴원
상태바
코로나에 대치동도 결국 '굴복'…학원도 줄줄이 휴원
  • 하이몽골리아 뉴스 기자
  • 승인 2020.02.24 12: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뉴스1) 김도용 기자 =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위기 경보를 '심각'으로 격상한 가운데, 학원들도 줄줄이 휴원을 결정하고 있다.

24일 학원가에 따르면 강남 대성학원, 청솔학원 등 대형학원들은 이날부터 일주일 동안 휴원했다. 종로학원도 휴원을 논의 중이다.

교육부는 지난 23일 유치원과 초‧중‧고등학교에 휴업 명령을 내렸다. 이와 함께 학원에 대한 휴원과 등원 중지조치도 권고했다.

이에 학원들도 휴원을 결정하고 있다. 강남 대성학원 관계자는 "정부 권고에 따라 24일부터 3월 1일까지 휴원을 결정했다. 3월 2일부터 다시 수업을 할 계획이지만 상황에 따라 휴원이 연기 될 수 있다"고 밝혔다.

청솔학원을 운영하는 이투스는 "오늘부터 일주일동안 모든 학원들이 휴원에 들어갔다. 수강료 환불을 원하는 학생들에게는 이 부분에 대해 돌려줄 방침이다. 또는 이 부분에 대해 1주일 수강 연장을 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이투스 관계자는 "휴원하는 동안 학원 내 방역을 더욱 철저히 할 계획이다. 정부의 권고로 1주일 휴원을 했는데, 더욱 악화된다면 휴원 기간이 연장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종로학원도 휴원을 결정했다. 종로학원은 이날 오전 회의를 거친 결과 25일부터 27일까지 3일 동안 휴원하기로 했다. 휴원 연장에 대해서는 다시 한 번 회의를 통해 결정할 예정이다.

종로학원 관계자는 "휴원기간 동안의 학습공백 최소화를 위해 개강 후 보충, 온라인 교육 등을 진행하여 재수생들의 학습공백을 메울 예정"이라며 "학습공백을 최소화하기 위해 노력할 수 있도록 한시적으로 학원 휴원 기간 만큼은 오후 10시까지 운영해야하는 학원수업시간 제한을 풀어주는 방법도 강구해주길 바란다"고 밝혔다.

대형 학원 외에도 서울 대치동의 보습 학원들도 잇따라 휴원을 하고 학원비를 돌려주고 있다. 더불어 미술‧태권도‧피아노 학원 등도 자체적으로 1주일 동안 문을 닫고, 추후 상황을 지켜보겠다는 입장이다.

한편 교육부 관계자는 "확진자 발생지역의 환자 동선과 위험성을 고려해 휴원과 등원 중지 조치 등을 권고하겠다"며 "감염 위험이 있는 강사 등에 대한 업무 배제도 권고한다"고 밝혔다.


주요기사